default_setNet1_2

풍무역세권 공영개발 반대 집회

기사승인 2017.10.12  15:19:54

공유
default_news_ad1

   
 
풍무역세권 공영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12일 시청앞에서 집회를 열고 민간개발 전환을 촉구했다.

풍무역세권개발 주민대책위원회 주민 50여명은 이날 시청앞에 집결해 공영개발 반대와 김포시장 각성을 외치며 한달간의 집회에 돌입했다.

주민들은 "공영개발은 재산권 침해가 예상되는 만큼 민간개발을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북변역은 민간개발로 진행하면서 풍무역세권은 공영개발로 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시를 성토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주민들에 대한 보상문제는 심도있게 고민하고 있다"며 "사업시행사에 주민들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도시공사가 민간사업자와 함께 추진 중인 풍무역세권 개발사업은 사우동 171-1번지 일원 26만여평 부지에 2020년까지 6천500여세대 공동주택과 지원시설 건설 및 대학교 유치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체사업규모 1조원대의 대단위 공영개발사업 프로젝트이다.
 

전광희 대표기자 jkh@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