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시, 전국 최초 '3도어 저상버스' 23일 운행 시작

기사승인 2018.02.22  11:32:05

공유
default_news_ad1

- 62인승 12m 대용량 교통수단…출입문 3개로 신속한 승하차 가능

   
 

김포시가 전국 최초로 3도어 저상버스를 23일부터 노선에 투입, 운행을 시작한다.

김포시가 도입하는 차량은 장애인과 노인 등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저상버스로 출입문이 3개이기 때문에 보다 빠르고 안전한 승하차가 가능하다.

차량 길이는 국내에서 운행하는 저상버스 중 가장 긴 12m 62인승 대용량 교통수단이며, 늘어난 길이만큼 다른 버스보다 더 많은 승객을 한번에 수송할 있다.

스페인 등 유럽에서도 실제 운행하는 3도어 저상버스이며, 차체 기울임 시스템 및 자동경사판 적용 등 교통약자 탑승편의장치와 깐깐한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는 ‘유로6C’ 310마력 엔진을 갖췄다.

김포시는 인천 완정사거리~풍무동~서울시청을 운행하는 1002번 노선을 시작으로 총 30대를 도입할 계획이며, 인천 단봉초등학교~사우동~영등포를 연결하는 60번 등 교통수요가 많은 노선에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22일 오전 유영록 시장과 시의원, 장애인단체·운수업체 관계자 등 50여명은 노선 투입에 앞서 버스를 탑승하고 김포시청~풍무동~김포IC 구간을 시승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업체 관계로부터 차량의 재원과 특징을 브리핑 받았으며, 특히 장애인리프트 휠체어, 유모차 이용에 불편은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유영록 시장은 "2층 버스, 저상형 전기버스에 이어 3도어 저상버스까지, 전국 최초로 다양한 교통수단을 선도적 도입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김포형 버스 준공영제 등 과감한 투자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편의를 더욱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