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시, 10월부터 출퇴근 셔틀버스 운행

기사승인 2018.09.18  13:4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정하영 시장 “출퇴근길 시민 고통 커, 획기적 방법 모색"

   
 

김포시가 10월부터 개화환승센터를 연결하는 출퇴근 셔틀 ‘이음버스’ 20대를 운영한다.

시는 급증하는 인구로 버스 노선 신설 및 증차 요청이 이어지고 있으나 근로기준법 개정 등으로 해결할 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시민들의 출퇴근길 고통이 교통문제에서 가장 심각하다고 판단, 취임 이후 전세버스를 활용해 평일 서울로 출퇴근하는 셔틀버스의 도입을 준비해 왔다.

투입대수는 신도시와 신도시 외 지역 각 10대씩 총 20대다. 입석은 불가하며 좌석제로 운영된다.

운행시간은 출근시간인 오전 6~9시, 퇴근시간인 오후 5~10시다. 1대가 총 6회까지 운행할 예정이다.

이용요금은 운수업체에서 제안하는 자율신고제 방식으로 결정한다. 시는 저렴한 가격을 제시할수록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탑승자는 사전 신청 뒤 월정액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환승할인은 적용되지 않는다.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위치에서 탑승해야 하고 미탑승해도 환불은 불가하다.

시는 요금이 결정되는 대로 지역별 이용수요를 조사할 예정이며, 저렴한 이용요금을 위해 많은 업체의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교통개선과와 대중교통기획단을 중심으로 출퇴근길 시민들의 고통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임기 내내 교통과 교육, 환경, 평화문화 정책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