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회 연속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은행원 '화제'

기사승인 2018.09.19  09:33:1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경찰서, 은행원에 감사장과 포상금 전달

   
 

김포경찰서(총경 강복순)는 지난14일 전화 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우리은행 김포 모지점 은행원 임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전달했다.

지난 8월 30일 피해자 윤씨(49세,남)는 ‘하나캐피탈’ 직원을 사칭해 저금리 대환대출을 해준다며 접근한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속아 기존 대출금 상환금 명목으로 500만원을 김씨(42세,여) 계좌에 송금했다.

계좌 명의자 김씨(42세, 여)는 금융 거래실적을 쌓아야 대출이 된다는 말에 속아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 피해금을 은행원 임씨가 근무하는 우리은행 창구에서 인출해 송금책에게 전달하려고 했으나 당일 입금된 500만원을 모두 현금으로 인출하려는 것을 수상히 여긴 은행원 임씨는 현금 인출 이유 및 사용처에 대한 질문을 한 후 김씨가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을 수상히 여겨 현금 인출을 지연시키며 112에 신고했다.

은행원 임씨는 2017년 11월에도 보이스피싱 범죄를 신고,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은데 이어 2회 연속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아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강복순 서장은 "은행창구에서부터 선제적으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경찰·금융기관 간 공동체 치안체제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방침"이라며 "시민 여러분들도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피해예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