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 ‘천원택시(이음택시)’ 23개 마을 확대 운행

기사승인 2019.11.27  17:25:08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차의 어려움과 운행구간 특정 등의 문제점 보안하고 11일부터 운행 시작

   
 

천원택시로 불리는 김포 이음택시가 기존 7개 마을에서 23개 마을로 확대 돼 지난 11일부터 운행 중이다.

22일 진행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중교통과는 이와 같이 밝히고, 교통소외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힘쓰고 있다고 했다.

김포시는 지난 7월, 통진읍 고정2리를 포함한 7개 마을을 대상으로 이음택시를 투입해 시범운행을 실시한 결과 10월 말 현재 이용현황으로는 101건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택시기사의 이음택시 콜 기피경향으로 배차의 어려움과 운행구간이 기‧종점을 마을회관 으로 특정하여 활용도가 낮다는 문제점 등이 도출됐다.

이에 시는 기존의 배차방식에 추가로 해당 읍‧면‧동 소재지 인근의 택시를 지정 배차하는 ‘시가지 지정배차’를 도입했다. 또, 기존의 기‧종점 중 마을회관 앞으로 특정하던 것을 ‘일원’으로 범위를 넓혀 해당 마을 대부분 지역에서 이용할 수 있게 변경했다.

운행마을로는 통진읍(4), 고촌읍(4), 양촌읍(3), 대곶면(8), 월곶면(2), 하성면(1), 풍무동(1) 등 총 23개 마을이다. 운행구간은 마을회관 일원에서 해당 및 인접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소재지다.

이용회수는 1인 월 12회 이용가능하며, 이는 시범운행 대비 100% 증가한 수치다. 요금은 인원에 상관없이 1회 당 1,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양미희 기자 suho@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