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대 허위입학 관계자 징계 통보 '내홍 심화'

기사승인 2020.07.30  09:40:0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대학 교수노조 및 교수협의회, 징계철회 요구하며 재단 이사장 퇴진 촉구 집회

   
 

김포대학교의 2020년도 신입생 허위입학과 관련해 지난 27일 학교 측이 관련교수와 교직원 등 40여명을 해임 등 중징계를 통보한 가운데 이 대학 교수노조와 교수협의회가 이에 반발하며 이사장 퇴진 집회를 여는 등 내홍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2학기 개강을 앞둔 학생들은 전임 교수의 부재와 학교 구성원들 간의 갈등으로 수업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돼 학습권 침해가 우려되고 있다.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학교 지회와 교수협의회는 지난 29일 김포대학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위신입생 모집과 관련해 모든 책임을 교직원들에게 떠넘기고 관련 교수 26명을 부당 중징계한 법인 이사장을 강력 규탄하고 퇴진투쟁을 선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국교수노동조합 박정원 위원장 등 노조관계자와 김포지회조합원과 교수협의회 소속 교수, 학생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김형진 김포대지회장은 "학교법인 김포대학은 2020년도 허위입학과 관련해 학교자체 입시특별감사를 통해 7월 27일부로 9명의 교수를 해임시키고, 17명의 교수를 정직하는 등 42명의 교직원에 대한 무더기 중징계를 결정했다"며 "이에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학교 지회와 교수협의회는 대학본부의 정책에 협조해 신입생을 충원하는데 협조한 교직원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며 부당하게 징계하고, 학교의 조직적인 입시비리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는 이사장 및 총장의 퇴진을 위한 투쟁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이어 “해임된 교수 대부분이 학교법인의 비위행위를 교육부에 고발한 교수노조 조합원과 교수협의회 회원 교수이고, 이들이 교육부에 종합감사를 요청한 상태라는 점에서 이번 징계는 명백한 표적징계"라며 "이번 징계의결의 이면에는 이러한 이사장의 독주에 제동을 걸고 법령과 학칙을 무시한 부당폐과와 퇴직강요 등 학교의 부당 노동행위에 문제 제기하는 교수노조와 교수협의회의 정당한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의도 또한 명백히 깔려있다”고 지적했다.

김포대 교수노조와 교수협의회에 따르면 김포대학교는 3월에 두 개 학과를 구성원들이 충분히 인지할 수 있는 방식으로 사전에 공고∙심의 및 공포해야 하는 절차와 관련 법령 및 학칙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모집정지(폐과)를 진행했으며, 이에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학교 지회와 교수협의회는 교육부에 민원제기를 하였고, 6월 26일에는 교육부에 종합감사를 청구한 바 있다.

교수노조 관계자는 "현 이사장은 5년 동안 6명의 총장을 갈아치웠을 정도로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사회 구성 자체가 거수기 역할을 하는 이사들로 구성돼 있어 교육부의 특정감사로 이사 전체에 대한 승인 취소와 임시이사를 선임해 자격없는 현 이사들을 모조리 갈아 치워야한다"고 주장했다.

   
 

 

 

전광희 대표기자 jkh@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