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 연말까지 김포 전지역 ‘옥외영업’ 허용

기사승인 2020.08.03  11:49:34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 1일자 시행, 대명항 등 부도 직전이던 상인들 “숨 쉴 수 있는 여건 마련해 준 시에 감사”

김포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식품접객업(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에 대해 올 연말까지 옥외영업을 허용한다. 이에 따라 대명항을 포함한 김포 전역 식품접객업소가 옥외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

8월 1일부터 시행되는 이번 옥외영업허용은 지난 5월 식약처에서 코로나19로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해 옥외영업을 한시적으로 허용한 것에 따른 후속조치로, 시는 그동안 라베니체 등 신도시 위주로 옥외영업을 허용해 다른지역 소상공인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김포시의 이번 옥외영업 한시적 허용 조치로 김포 전역 식품접객업소는 반기는 분위기다.

대명항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인건비, 건물세 등으로 부도위기에 놓여있어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었는데, 이번 시의 조치로 이곳 상인들은 숨을 쉴 수 있게 됐다”며 행정부에 감사를 전했다.

덧붙여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상인의 입장을 시에서 반영해 준만큼 식품위생법에 저촉되지 않도록 청결과 위생에 각별히 신경 쓰며 영업 하겠다”며 옥외영업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번에 시가 발표한 옥외영업 허용 대상은 김포 전역 식품접객업소가 해당하며,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관계로 음식점 테이블 사이 간격을 넉넉히 두는 것을 기본으로 한다.

이는 1층 업소의 경우 영업장과 연결된 동일 건축물 내 대지안에 전면 공지를 해야 하며, 2층 이상 건물에는 옥상·노대(건물 외부로 뻗어 나온 공간, 예: 발코니) 등 높이 1.2m 이상 안전 난간이 설치된 업소여야 한다.

또한, 옥외영업 행위가 건축법, 도로법 등 타법에 저촉이 없어야 하며, 옥외에서 음식물 조리 행위는 할 수 없다. 조리시설물도 설치하면 안 된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생활 속 물리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했다. 다만, "허용구역에서 벗어나거나 소음·위생·안전 문제 등으로 민원이 발생할 경우 즉시 시정 또는 행정처분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식약처는 내년 1월 1일자로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일부 개정해 앞으로 옥외영업을 전면 허용할 뜻을 밝힌 바 있으며, 김포시는 이번 옥외영업 한시적 허용에 이어 식약처의 시행규칙을 따를 전망이다.

 

양미희 기자 suho@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