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님의 샘 장로교회' 관련 확진자 집단 발생

기사승인 2020.08.10  11:24:0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시 52~57번 확진자 발생…양촌읍 4명, 운양동 1명
정하영 시장 "지역전파 차단 최선…유증상자 신속하게 검사 받아야"

김포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양촌읍 소재 '주님의 샘 장로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0일 오전 6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관련 확진환자는 전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된 60대 여성(김포 49번)과 서울 영등포구에서 검사를 받은 50대 남성을 포함해 총 8명으로 늘어났다.

양촌읍 주님의 샘 장로교회의 교인은 총 11명으로 지난 8월 9일 최초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기존 확진환자 2명 외에 10일 6명이 추가 확진됐고 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재검예정이다.

김포시는 현재 역학조사와 함께 확진환자의 거주지와 방문지를 방역소독하고 병원이송을 준비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긴급 대책회의에서 "김포 49번 확진환자의 경우 7월 29일 증상 발현부터 확진까지 열흘의 기간이 있어 지역감염 우려가 크다"며 "밀폐된 공간에서 빈번하게 예배를 가진 것이 집단 감염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이어 "김포시보건소를 중심으로 꼼꼼하게 동선을 파악하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상 증상이 있는 시민들께서는 한 분도 빠짐없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