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前당대표,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 동참

기사승인 2021.05.17  10:24:1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주영 의원 제안 민생투어, 장기역 출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前 대표가 김포시민들의 출근 지옥철을 경험하고자 지난 17일 오전 7시 10분께 김포골드라인 장기역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을 탑승하고 국회로 출근했다.

김포는 시민들이 직접 '너도 함 타봐라' 챌린지에 나설 정도로 교통난이 심각하다. 이에 김주영 의원(김포시갑)은 이러한 김포시민의 고충을 몸소 체험하길 바라며 이낙연 전 대표에게 챌린지 참여를 제안했고, 이 전 대표가 이에 응답해 월요일 아침 출근길에 장기역에서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을 탑승했다.

이날 김주영 의원을 비롯해 박상혁 의원(김포시을), 정하영 김포시장,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이 함께했다.

김포는 인구 50만에 달하는 데도 '유일한 철도 교통망이 단 2량짜리 경전철 김포골드라인' 뿐이다. 출·퇴근시간대 혼잡률 285%로 최악의 지옥철로 불리는 김포골드라인은 버스만 한 객차 2량에 불과한 데다, 지하 40미터 승강장 역시 두 량에 맞춰 건설돼 추가 확장도 불가능한 상태다.

이날 김포골드라인에서 만난 시민들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출퇴근이 어렵다. 강남까지 출퇴근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사람이 많이 타는 풍무역에서 다시 타볼 것"을 제안했고, 이 전 대표와 김주영 의원 등은 시민의 의견을 수용해 풍무역에서 내려 재탑승하려 했으나 출근 인파로 인해 열차를 놓치기도 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챌린지 동참 직후 "(김포시민들의 고통을) 더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날마다 두 번씩 그런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건 안 된다. 교통 복지 이전에 교통 정의에 관한 문제로, 정의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김주영 의원은 "인구 50만 도시에 서울 직결노선이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서울로 직접 연결될 수 있는 GTX-D 노선과 지하철 5호선 연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월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서 'GTX-D, 김포-부천선'이 발표된 후 서부지역 민심이 들끓고 있다. 경기도는 김포에서 서울 강남을 지나 하남까지 잇는 68km 노선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심지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2019년 발표한 '광역교통 2030' 계획에 들어있던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은 아예 삭제됐다.

김주영 의원은 2기 신도시에 대한 교통대책 개선과 김포의 만성 교통난 해소를 위해 광역교통망 확충이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GTX-D 원안 유지와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