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당해고 vs. 사실무근 … 퇴사직원과 사측의 '진실공방'

기사승인 2021.07.14  10:0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직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 직원 A씨,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포함)으로 인한 부당해고” 주장 … 복지관장 “노동청으로부터 혐의없음 통보받았다” 반박

   
▲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

지난 2019년, 출퇴근기록 조작으로 직원들 간 고소‧고발로 곤욕을 치룬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이하 종합복지관)이 이번에는 한 퇴직자가 성희롱을 포함한 직장 내 괴롭힘과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종합복지관과 퇴직자 A씨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 6월 종합복지관에 사회복지사로 입사했다. 당시 작성된 근로계약서에는 지역조직화 업무를 수행한다고 돼 있고, 이에 따라 입사 후부터 2019년 하반기까지 4년 이상을 지역조직화 사업에 전념했고 사회복지사로서 나름대로 인정도 받았다.

그러던 중 2019년 11월 말 A씨는 사회복지업무가 아닌 총무부로 뜻밖의 인사발령을 받는다. B관장 취임 후 약 2달만이다. A씨는 이 부분을 본인이 동의하지 않은 강압적인 인사이동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근로계약서를 근거로 내 놓았다. 

2015년 당시 A씨와 종합복지관 쌍방이 날인한 근로계약서 제2조(직종 및 근로장소)에는 “‘①“직원”의 직종(직위)은 사회복지사로 하며, 근로부서는 복지1과 지역조직팀으로 한다. ②“직원”의 업무내용은 지역조직화 업무를 수행한다.“로 돼 있다.

노사전문가는 이 부분에 대해 “사측은 직원의 직무 변경 시 본인 동의는 물론 계약서를 다시 써야 했음이 옳다”고 조언했다.

인사발령 후 서무업무에 대한 부담과 그 외적인 업무로 인해 사회복지사로서의 존재가치를 잃던 A씨는 관장에게 슈퍼비전을 비롯해 여러 경로로 어려움을 토로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

그러던 중 지난 2019년 출퇴근기록 조작 의혹과 관련된 가해자인 C씨와 같은 부서에 배치하려는 의도까지 포착된다. A씨는 “기관장이 자진 퇴사를 유도 하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했다.

이와 함께 퇴사 전 사측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A씨는 “사회복지사로서 직무를 수행할 기회가 주어질 것 같지 않아 퇴사해야 할 것 같다”라며 부서장에게 하소연했을 뿐 사직서는 제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B관장이 채용공고를 올리라고 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씨는 성희롱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A씨가 총무부에 근무하던 지난해 7월 경 같은과 D팀장으로부터 “관장이 A씨가 업무를 볼 때 신체 일부를 보는 것 같다”며 옷매무세를 다듬어주는 일이 있었고, “(기관장이) 여러 차례 A씨의 뒷모습을 살피는 것을 봤다"고 언질해 주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로 인해 “정신적 스트레스와 불안감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해 져 대학병원 정신과를 찾아 치료 받았고, 지금까지 심리치료와 약 처방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라는 내용을 담아 지난 4월 22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부천지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종합복지관 B관장은 본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씨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B관장은 “사회복지사 업무에는 총무행정도 포함돼 있다”며, “A씨가 입사 이래 3년간 일괄업무를 해 왔다. 사회복지사는 환경개선을 하는 사람으로 기관 운영에 대한 전반적으로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근로계약서 제2조에 명시된 부분)을 놓친 것에 대해 인정한다”면서도 “기간제나 일용직도 아닌 정식 직원 인사발령에 계약서를 다시 쓰는 건 흔한 일이 아니다”라 A씨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어 출퇴근기록 조작 의혹 가해자인 C씨와 같은 부서에 배치하려는 의도에 대해서도 “공과 사는 구별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사회복지사는 행정론을 포함해 8점을 이수해야 하는데, 인사노무와 관련된 일도 포함돼 그쪽으로 배치하려 한 것뿐이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퇴사에 대한 A씨의 입장에 담당 과장에게 퇴직의사를 밝힌 상태로 이후 15일 동안 공개채용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성희롱 건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며 “D팀장이 A직원을 우려하는 차원에서 이야기해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씨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진정서를 제출한 후 부천지청에 출석해 모든 것을 확인 시켜 주었으며, 6월 15일 노동청으로부터 혐의가 없음을 통보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A씨는 B관장과 노동청의 입장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이의신청을 준비 중이다.

A씨는 “부천지청에 김포시를 담당하는 직원은 1인으로 알고있다. 이로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기 어렵다는 점, 진정서 제출 시 참고인(직장내 괴롭힘 목격자)으로 4명을 지목하고 그 중 한 명에 대해서는 참고인의 자격이 없다고 진술했으나 조사관은 유독 배제이유를 밝힌 이에게만 진술을 받아 올바른 내용을 수집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현재 A씨는 노동청에 재 심사요청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앞서 국민신문고를 통해 자신의 부당해고와 성희롱을 입증 받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보임에 따라 A씨와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양미희 기자 suho@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