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시, 인구50만 읍면동 행정체제개편 '가속'

기사승인 2022.09.30  11:35:19

공유
default_news_ad1
   
 

김포시는 지난 27일 '김포시 읍면동 행정체제 개편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김포시는 2023년 50만 대도시로 인정돼 경기도에서 처리하던 25개 분야 사무를 위임사무로 이양받게 되는 등 행정수요 증가 및 역할 변화에 따라, 보다 능동적이고 체계적인 대비가 필요한 시점으로 한층 넓어진 자치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시는 지난 3월 김포시 읍면동 행정체제 개편 연구 용역을 착수했다.

용역사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우리시 행정여건의 정확한 진단과 정부의 정책동향 등을 비교 연구하고, 50만 이상 대도시에서 채택하고 있는 하부행정기관 제도설명회와 시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시민이 필요로 하는 행정체제 개편안을 분석해 시민 만족도를 높이고 행정효율을 제고하는 김포시의 최적 대안을 마련해 의원설명회와 시민설명회를 통해 의견수렴을 실시했고, 행정안전부의 정책 기조, 시민 선호도와 조정 가능성을 검토해 과도기적인 단계로 출장소를 설치한 후 향후 일반구로 전환하는 최적대안을 도출했다.

김병수 시장은 "50만 대도시를 넘어 70만 미래도시를 바라보는 김포시민들의 접근성 향상을 통해 행정서비스의 균질성을 확보하고 시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시는 최종보고회에 제시된 의견을 수렴하고 행정절차를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