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FC, 유소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사과문 발표

기사승인 2023.03.17  16:05:35

공유
default_news_ad1

김포FC(대표이사 서영길)가 지난해 4월 발생한 유소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17일 발표했다.

서영길 대표이사는 사과문에서 "유가족분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해 사죄드린다"며 "향후 엄정하고 철저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발생한 김포FC 유소년 클럽 소속 선수의 사망 사건은 올해 1월 스포츠윤리센터의 징계 요청 결정에 따라 현재 대한축구협회에서 징계 심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포FC에서는 관련 지도자 3인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지난 13일자로 취했으며, 유소년 선수 관리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다음은 유소년 사망사건 관련 사과문 전문)

먼저, 김포FC 유소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와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구단은 한국프로축구연맹 관련규정에 의한 유소년 시스템 구축을 위해 2022년 1월 유소년팀(U-18)을 창단하였고, 운영하던 중 같은 해 4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되었습니다.

이에 관련 지도자3인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 의결 사항을 통해 관련자 조치를 취하고자 하였으나, 규정과 행정이라는 명목하에 유족분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였던 점에 대해 다시한번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늦게나마 유족분들의 뜻을 받들어 논란이 되었던 지도자 3명에 대하여 직무 정지 조치하였고, 차후 엄정하게 대처하여 철저하게 마무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현재 남아있는 다른 선수들 지도를 위해 새로운 지도자 선임 및 유소년 선수 관리,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3. 3. 17

김포FC 대표이사 서영길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