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율생1리 주민대피시설, 보구곶리 작은미술관 이어 '명소화'

기사승인 2023.12.07  15:13:0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시, 공연장 및 주민휴게 겸용 주민대피시설 3차 주민설명회 성료

   
▲ 설계이미지(안) 복도

김포시가 지난 5일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의 평시 효율적 활용을 통해 주민편익 증진 및 시설의 효율적 유지관리를 위한 '주민대피시설 평시활용 활성화 지원사업' 제3차 주민설명회를 율생1리 주민대피시설에서 실시했다.

민방위 정부지원 주민대피시설은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을 계기로 유사 시 주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대피 목적으로 확충됐으며, 김포시에는 22개소의 정부지원 주민대피시설이 있다. 

현재 전국 최초 평시활용 사례로 월곶면 보구곶리 주민대피시설을 '작은 미술관'으로 활용중에 있다. 대곶면 율생1리 주민대피시설 평시활용 활성화 지원사업은 경기도 주관 공모사업비 도비 1억원, 특별조정교부금 1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존 회의실은 댄스연습실과 무대제작 및 촬영장비를 통해 공연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반영했다. 

아울러 주민 휴게공간 및 북카페 조성, 내부 복도 벽을 활용해 주민들의 미술, 서예작품을 전시할 수 있도록 조성 계획 중이며, 2024년 4월 준공을 목표로 주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김병수 시장은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은 민방위사태 발생 시 주민들이 대피하는 임시 대피시설인데,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평시 활용성을 높여 주민편익이 증진되고 주민복지가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설계이미지(안) 갤러리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