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기형 의원, GTX-D 원안 및 광역교통망 확충 촉구

기사승인 2021.06.09  09:24:30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의회 5분 자유발언] 제35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협치수석, 김포4)은 제35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기도민의 교통복지 제고를 위한 GTX-D 원안 유지 및 광역교통망의 확충을 촉구했다.

먼저 이기형 의원은 "최근 4차 국가철도망계획 공청회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GTX-D 노선이 대폭 축소돼 나온 것에 대해 국토교통부에게 큰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국토부는 경기도에서 제시한 GTX-D 노선이 김포시, 부천시, 하남시 공동연구용역에서 사업성이 있다는 결론을 얻었음에도 이에 대한 구체적 검증이나 반박 없이 경제성, 사업비, 정책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는 모호한 답만 제시했다"며, "국토부를 비롯한 중앙정부에서 선교통 후입주라는 대원칙을 무시한 처사"라고 성토했다.

또한 "신도시 주민의 출퇴근 과정은 매우 험난하며, 김포의 경우, 서울로 연결되는 하나뿐인 철도망인 김포골드라인은 지옥철이라 부를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실제로 저를 비롯한 1,380만 경기도민은 교통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교통수단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으며 고양, 파주, 동탄과 같은 2기 신도시의 교통망 역시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교통 소외지 경기도민이 겪는 고통을 토로하며, GTX-D의 원안 촉구와 GTX-A,B 노선의 적시 준공, GTX-C 의왕, 인덕원 등의 추가정차, BRT와 종합환승센터의 확충 등 광역교통망 확충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교통전문가들 역시 서울 밀집현상 완화를 위해 GTX의 필요성과 광역교통망 확충의 중요성을 언급했듯 GTX-D 경기도 원안 통과는 서울로 집중된 인구 분산의 촉매제가 되어 단순히 김포, 부천, 하남시민을 넘어서서 경기도 전체 도민들을 위한 것으로, 광역교통망 완성은 국토의 균형발전과 진정한 의미의 자치분권 시대를 열어갈 필수조건"이라며 사업 추진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피력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