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잠실간 UAM 2단계 실증노선' 내달 발표… '김포 교통혁신' 기대감↑

기사승인 2023.03.24  15:44:02

공유
default_news_ad1

- [2023 김포통통(通統)] 시민의 아침과 저녁을 살피는 시정 – UAM 경쟁력 편
김병수 시장 "기초지자체 최초 UAM 조례 제정, 김포 '게임 체인시티'로 주목"

   
 

김포시가 시민들과 '통(通)'하고 또 '통(統)하는, 이른바 '통통(通統) 행정'을 선보이고 있다. 통통행정은 김병수 시장이 민선 8기 김포시장 취임식 때 언급한 "김포시민의 아침과 저녁을 살피는 친절한 시정을 펼치겠다"는 발언의 연장선상이다. 시는 24일 김포의 미래 쌀로 주목받는 UAM(도심항공교통 체계) 경쟁력 편을 조명했다.

◆ 내달 수도권 2단계 실증노선 발표 예고한 국토장관… '게임 체인시티'로 주목받는 김포

기초지자체 중 최초 UAM 정책 추진 조례를 제정한 김포시는 교통 혁신을 주도할 '게임 체인시티(게임 체인저 지원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경제용어인 '게임 체인저'가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인물 또는 기업을 뜻한다면, '게임 체인시티'는 게임 체인저를 지원하는 도시로 해석 가능하다.

특히 미래교통을 이끌 수단으로 주목받는 UAM은 '산업계의 게임 체인저'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김포시는 작년 7월 민선 8기 출범과 동시에 ▲UAM 및 UAM 관련 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 제정(2022년 9월, 기초 지자체 최초 조례 공포) ▲한국공항공사 UAM 도시체계 구축 등 지역·공항 상생발전 업무협약(2023년 2월) 등 미래산업 흐름에 발을 맞췄다. 

이달 초엔 UAM 산업이 접목된 '김포콤팩트시티역(가칭, 미래형 환승센터) 프로젝트'를 공개하며 각계각층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미래형 환승센터는 철도·버스를 연계한 기존 환승센터에 UAM·자율주행차·전기수소차·개인형 이동수단(PM) 등 미래 모빌리티 기능을 융합한 복합 환승센터다.

이에 따른 교통혁신 기대감이 김포 전역에 상승된 가운데, 그 기대감을 한층 더 증폭시키는 계기가 지난 22일 발생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당시 한국항공대학교에서 열린 '제1회 미래 항공전략 포럼'에 참석해 "오는 4월 도심지 실증을 위해 한강을 따라 '김포~잠실' 등을 연결하는 수도권 2단계 실증노선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강조하며 항공계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기대감을 높였다.

수도권 2단계 실증노선 발표가 예고되자 각계각층의 시선은 ▲2022 UAM 비행시연 행사가 열린 김포 고촌 아라마리나와 ▲현 정부 첫 신도시인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등에 집중되고 있다. 이중 고촌 아라마리나는 최초 국내 중소기업 제작 UAM 기체가 비행된 상징적인 장소로 정평이 났고, 콤팩트시티는 마산·운양·장기·양촌 일대 731만㎡(약 4만6000가구)를 신규 광역교통 기능 탑재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 미래도시다.

김병수 시장은 "한강 물길을 따라 시간 혁명을 선사할 UAM 교통이 김포~잠실간 실증노선 예고로 김포시민들과 수도권 시민들의 기대감을 높였다"며 "미래산업의 게임 체인저인 UAM이 우리나라에서 극대화되도록 김포는 'UAM의 게임 체인시티'가 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