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도시철도공단 설립 '부결'

기사승인 2023.06.01  16:38:56

공유
default_news_ad1

- 심의위원회, 서울5호선 등 추가노선 운영방안 확정 후 공기업 설립 재검토

김포시는 지난달 31일 시의원, 관계공무원,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김포도시철도공단 설립심의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김포도시철도 공단 설립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심의과정에서 공단 운영 필요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됐으며, 철도망 확장(서울 5호선 연장, 인천 2호선 연장, 서부권광역급행철도 등) 시 이용수요와 운임 수입의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한강 제2택지개발지구(콤팩트시티)등 관련 개발사업과 추가 철도노선 건설 및 운영계획이 확정된 이후 공기업 설립을 재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모아져 최종 '부결'로 결정됐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김포시 재정 여건을 고려할 때 인건비 등 지속적 비용 증가가 불가피해 공기업 설립 시기에 대한 신중론과 함께 전문기관에서 수행한 타당성 검토용역에서 '재정수지 악화'에 따른 '경제적 타당성 미확보' 결론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혼잡률은 이용수요 급증이 원인으로, 운영방안과 직접 연관은 없으나 버스전용차로 시행과 주요 지점에서 김포공항을 연결하는 70버스 투입 등 철도 이용수요의 분산과 철도 증차를 통한 수송능력 확대 등 혼잡률 해소를 위한 지속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서승수 철도과장은 "민간위탁이 종료되는 2024년 9월 이전 효율적 운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철도공단설립을 추진해 왔으나 철도망 확장 등 운영환경 변화에 조금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기존 위탁운영의 문제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김포도시철도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정아 기자 sja@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