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시, 14개 읍‧면‧동 전체 주민자치회로 전환 …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기사승인 2020.07.08  10:39:17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서 광명시와 함께 주민자치회 활성화 지역 선두주자 굳혀

   
 

지난달 29일 행정안전부가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지역으로 마산동을 승인함에 따라 김포시 14개 읍‧면‧동 전 지역에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이 가능해 졌다.

주민자치회는 기존 주민자치센터 운영과 행정의 자문기능에 그쳤던 주민자치위원회의 권한을 확대해 주민의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사업을 직접 결정해 추진하는 자치 기구다.

또한, 읍‧면‧동장이 지역 일부 주민을 임명하고, 자치센터 운영 지원금 집행에 한정됐던 주민자치위원회와는 달리 주민자치회는 주민 전체가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고, 시장이 직접 임명해 자체적인 사업계획 수립과 예산 확보‧운영까지 가능해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에 더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포시는 주민자치활성화 기반 구축하기 위해 ▲주민자치회 사업 추진체계 구축 및 운영지원 ▲전문인력 교육과정 개발 및 활동가 양성 ▲주민자치교육고정(의무 6시간) 운영 ▲주민자치 홍보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김포시는 이미 전환된 13개 주민자치회와 이번 마산동 승인을 포함해 14개 읍‧면‧동 전체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되었으며, 광명시와 함께 경기도에서 모든 읍‧면‧동이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지역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주민자치회 활성화 지역 선두주자 자리를 굳혔다.

양미희 기자 suho@city21.co.kr

<저작권자 © 씨티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